헬스장 트레이너와 유부녀 - 1부

성인야설

헬스장 트레이너와 유부녀 - 1부

19멍야설 0 1,687 2019.12.28 14:12

저는 올해 31살의 유부녀 입니다.




26살때 대학교를 졸업 후 패션회사를 입사를 했습니다.




그때는 새로 입사한 신입이라 아무것도 모르고 열심히 일만 하였습니다.




그렇게 회사 생활을 하면서 회사에서 상당히 높은분을 알게되었습니다.




함께 같은 부서에서 일을 하면서 그 분이 대단하다는 생각을 하게되었습니다




그분은 저랑 15살 차이가 났으며 키는 181에 몸무게는 100키로 정도 나가는 뚱뚱한 체형이었습니다.




회사 생활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그분과 친해졌고...... 결혼을 하게되었습니다..




하지만 그때부터 문제가 시작되었습니다.




저희 남편과는 결혼전에 단 한번도 섹스를 하지 않았습니다.




물론 제가 먼저 하고싶다고 말하기 부끄러워서 자연스럽게 키스정도만 하고 결혼을 하였습니다.




신혼여행 첫날밤 저희 남편은 섹스도 없이 그냥 잠이 들고 말았습니다..




그렇게 신혼여행을 다녀오고 나서도... 한달에 한번 섹스를 할뿐 .. 그 이상의 섹스는 없었습니다.




또한 나이차가 있고 너무 뚱뚱하다보니 자지도 작을뿐만 아니라...




1분만 허리를 움직여서 금방 사정을 하더군요...




저는 남편에게 섹스에 관해서 희망을 버리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결심한 것이 남편과 함꼐 헬스장을 다니는 것이였습니다.




처음에 남편은 대찬성을 하며 같이 헬스장을 다니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렇게 일주일이 지나니 남편은 피곤하다는 이유 힘들다는 이유로...




자연스럽게 저 혼자만 헬스장을 다니게 되었습니다.




보통 회사에서 일이끝나고 집에와서 헬스장을 가면 9시가 넘는 시간이였습니다.




신기하게도 저녁9시가 넘으면 헬스장에는 여자들은 없고




20대의 젊은 남자들 30대의 근육질 남자들 40~50대의 중년의 근육질 남자들이 많았습니다.




처음에는 운동에 집중을 했지만....




어느 순간부터 남편과 다른 남자들의 상체 가슴근육과 넓은 어깨




탄탄한 복근 두꺼운 허벅지를 보면서 혼자 흥분을 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러면서 저는 매일 매일 헬스장을 가기 시작하였습니다...




또한 헬스장을 갈때는 항상 맨얼굴에 짧은 트레이닝복을 입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렇게 몇주가 흘렀습니다..




자연스럽게 헬스장 남자들과 친해지기 시작하였고....




그중에서도 헬스장 트레이너가 저한테 관심을 보이기 시작하였습니다. (이름은 인성)




그 트레이너는 항상 9시에 일을 끝나고 2시간동안 운동을 하는 트레이너였습니다...




인성씨는 9시부터 제가 운동을하면 같이 따라다니면서 기구 하나하나 설명을 해줬고




자세를 잡아주기도 하였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




헬스장에 인성씨와 저만 둘이 남는 기회가 있었습니다.




인성씨의 온몸에는 땀으로 흠뻑 젖어 있었고... 인성씨는 덥다며




위에 트레이닝 복을 벗었습니다...




자연스럽게 그의 상체가 들어났고




생각했던데로... 엄청나게 넓은 어꼐와 넓은 가슴...




탄탄한 복근이 들어났으면 가슴에서는 촉촉하게 땀이 흐르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인성씨는 저에게 다가와 한번 자기 가슴과 팔뚝을 만져보라고 하였습니다.............

Comments

더드림카지노

사이트통계
  • 현재 접속자 66 명
  • 오늘 방문자 287 명
  • 어제 방문자 440 명
  • 최대 방문자 2,265 명
  • 전체 방문자 261,323 명
  • 전체 게시물 1,605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1,915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